ARCHIVIST KOREA
LOADINGPLZ WAIT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관
송상희: 자연스러운 인간
20212년 12월 16일(목)~2022년 2월 27일(일)
서울시 중구
2022-01-06
송상희: 자연스러운 인간
WEB
BLOG
INSTAGRAM
YOUTUBE
전시소개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관
《자연스러운 인간》은 미디어아티스트 송상희(b.1970)의 개인전으로, 서울시립미술관이 새롭게 의뢰한 커미션 작품 6점과 국내에서 미공개된 작품 1점을 선보인다. 송상희는 현대 사회의 모순에 대해 다양한 미디어를 수용하여 섬세한 서사 구조로 풀어내는 자신만의 시각 어법을 오랫동안 구축해 왔다. 작가는 신화, 언론 보도, 사록 등 여러 문헌자료를 집요하게 수집, 연구하거나 역사적 상흔이 남은 장소를 직접 탐방한 결과를 토대로 음악, 드로잉, 문학 등 타 예술 장르를 융합하며 주로 영상화하는 심미적 실험을 지속해 오고 있다. 개별적 레퍼런스들은 수평적으로 촘촘하고 창의적인 서사로 짜여 열린 결말로 제시되어 왔으며, 점점 전작에 걸쳐 거대한 서사로 확장되고 있다. 이는 미디어 컨버전스 시대에 하나의 서사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여러 갈래로 나뉘어 전개되고 다시 통합될 때 더욱 창의적으로 풍부해지는 ‘트랜스미디어 스토리텔링’ 방식과 교차되는 바가 있다.[1] 동시에 색색의 천 조각을 어떠한 위계 없이 포개거나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바느질하여 고유의 패턴과 아름다움을 지닌 수공예품으로 승화시키는 과정을 연상시켜 작가를 ‘디지털 퀼트 메이커’라 칭하고 싶다.

지난 20여 년간 생의 어두운 이면의 근원을 문헌 탐구와 답사를 하며 파헤쳐 온 송상희의 작업 세계는 여러 전환기를 맞이하였다. 초기 대한민국의 다양한 여성상에 대한 관심은 곧 그 여성이 속한 사회, 국가, 나아가 세계로 확장되어, 사회적 통념과 위계, 전쟁, 식민사관, 자본주의로부터 소외된 삶을 조명한다. 이처럼 잊혀진 존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온 작가는 ‘자연스러운 인간’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조심스레 능동적인 말걸기를 시도한다. 본 전시 제목은 종래의 선악으로 대표되는 절대적인 이원론을 비판해 온 니체의 『선악의 저편』에서 인용한 문구이다. 니체는 현실에서 “…자연 그대로의 인간(homo natura)이라는 끔찍한 본바탕이 다시 분명하게 인식되어야만 한다”라고 말한다.[2]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는 서로를 이해하려 하지 않고, 억지와 궤변으로 각자의 논리만 관철시키려 하는 모순을 종종 보인다. 신자유주의라는 무한 경쟁 세상에 처한 인간에게 선과 악, 같음과 다름, 참과 거짓 같은 기준은 일견 분명해 보이지만, 실제 현실은 복잡하고 미묘한 상황 속에 다면적인 개개의 인간 본성이 서로 얽혀 있다. 《자연스러운 인간》은 이러한 ‘끔찍한 본바탕’으로 되돌아가 자연 그대로의 인간 모습을 되돌아보고, 그 사이에서 공생의 실마리를 얻고자 기획된 전시이다. 동시에 다양한 촬영기기와 정보 전달 매체를 비롯한 섬세한 드로잉, 오브제를 조합하여 참여자와 상호 영향적인 관계를 형성하려는 작가의 새로운 시도를 엿볼 수 있으며, 이는 미디어 간 경계를 초월한 예술적 메시지와 관람객이 능동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 이재현, 『디지털 시대의 읽기 쓰기』 (서울: 커뮤니케이션북스, 2013), 제7장 트랜스미디어스토리텔링, http://www.digital.kyobobook.co.kr

[2] 프리드리히 니체, 『선악의 저편』, 박찬국 옮김 (파주: 아카넷, 2018), pp. 297-298.
운영시간TIME
· 화~일요일 10:00~18:00
· 문화가있는날 10:00~22:00
휴관일HOLIDAY
· 월요일 휴관
전시참여PARTICIPATION
· 작가: 송상희
작가소개ARTIST
내용없음
전화PHONE
+82 (0)2-2124-8800
관람료FEE
· 무료
전시후기REVIEW
아웃사이트
I don’t want to be horny anymore, I want to be happy
2021년 12월 16일(목)~2022년 2월 6일(일)
서울시 종로구
LIST PAGE
PREV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