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소소
종료
이진형: O
2022년 10월 29일(토)~11월 25일(금)
서울시 중구 주교동
2022-11-04
포켓 1회POCKET
조회 116회VIEW
로그인하신 뒤 이용 가능합니다로그인
길안내NAVIGATION
서울시 중구 청계천로 172-1(주교동 148-1), 4~5층
네이버NAVER
카카오KAKAO
구글GOOGLE
바로가기HREF
예약하기BOOKING
포스터POSTER
전시EXHIBITION
전시소개DESCRIPTION
점유하지 않고 점유하는 시선
글: 전희정 (갤러리소소)

대상을 설명하는 막연한 규정들 사이의 어딘가에 작가는 시선을 보낸다. 그의 홍채는 대상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다. 작가는 그 움직임이 멈춰 이미지가 고정되는 순간을 기다리지 않는다. 그는 그저 순간순간 눈에 일어나는 모든 과정에 감각을 곤두세울 뿐이다. 그러다 그의 시각이 포착한 대상의 어느 속성을 화면에 옮기기 시작한다. 그것은 때로 형태이기도 하고, 색감이기도 하며, 질감이기도 하다. 그리고 화면에 그것을 그리는 순간, 작가의 시선은 다시 움직인다. 시선이 초점을 맞추는 과정, 그 어딘가에서 포착된 이미지는 그것이 화면에 옮겨지는 동안에도 고정되지 않고 여전히 움직이는 것이다.

이진형은 회화의 본질에 충실한 작가이다. 그의 작업은 보고, 보이게 하는 행위로 이루어진다. 그가 본다는 것은 대상이 가진 맥락을 이해하는 것과는 다르다. 그는 철저하게 자신의 눈을 렌즈처럼 사용하여 시선이 움직이는 모든 순간에 집중한다. 그렇기에 그는 초점이 잡히기 직전 찰나의 순간을, 한 부분에 시점이 고정되며 주변이 흐릿해지는 줌 인의 순간을, 시선을 옮길 때 형태가 어그러져 보이는 순간을 ‘본다’. 그리고는 자신이 본 것을 화면에 옮겨 그것을 보이게 한다. 이 과정에서도 그는 보는 것을 멈추지 않기 때문에, 작품은 작가의 시선이 무엇인가를 포착한 순간마다 섬세한 겹을 갖추게 된다.

작가는 이 겹을 표현하기 위해 반복적으로 캔버스 전면을 도포한다. 켜켜이 물감이 쌓이며 붓 자국도, 물감의 묵직한 물성도 서서히 희미해진다. 종국적으로 아득히 가라앉은 여러 겹의 이미지 위에 물감의 고운 입자만이 남은 섬세하고도 아름다운 화면이 남는다. 작가가 시각의 모든 순간에 충실하며 그것을 치밀하게 옮기는 동안, 작품은 대상이 가진 원래의 모습에서 멀어지고 작가가 포착한 순간의 이미지들에서도 멀어지며, 오직 하나의 독립된 이미지로 완결되는 것이다. 이렇게 대상을 눈에 보이는 대로 화면에 옮긴 완벽한 구상화이자, 대상에서 추출한 순수 조형요소만으로 완성된 추상화인 그의 작품은 그 모두로부터 다시 한 번 멀어지며 이진형만의 회화가 되었다.

움직이는 시선이 대상의 표면 위에 잠시 머무는 순간들을 잡아 자신만의 회화를 만들어온 이진형은 이제 자신의 발걸음을 넓히려 하고 있다. 이번 전시 제목 ‘O’는 알파벳으로도 읽히고, 숫자로도 인식되며, 도형으로도 보인다. 다양한 해석을 향해 열려 있는 이 전시 제목처럼 그는 자신의 작품을 자유롭게 볼 것을 감상자에게 권유한다. 대상의 고정된 이미지에서 거리를 두려 하고, 고정된 해석에서 멀어지려 노력하며, 화면에 그려지고 있는 이미지에서조차 한걸음 물러서왔던 작가는 이것이 자신의 방식임을, 무척이나 열린 방식으로 단단한 정체를 갖추어 왔음을 말한다. 나아가 감상자의 눈을 통해 다시 한번 확고하게 자리잡은 이미지의 한계를 넘어서려 하는 것이다.

이진형의 시선은 대상의 온전한 모습을 점유하려 하지 않고 떠돈다. 그의 손은 그가 포착한 대상의 어느 속성을 꽉 쥐려 하지 않고 그 위를 덮고 덮는다. 마치 의미도 형태도 고정되지 않은 상태의 미묘한 순간에 있는 O처럼 이진형은 미세한 틈 사이의 어디에서 회화작업을 해왔다. 그리고 그는 완곡하게 연결된 선으로 자신만의 완결성을 갖춘 O와 같이 자신만의 단단하고 명료한 회화를 가지게 되었다. 이진형은 이제 우리에게 열린 시선으로 회화를 볼 것을, 그럼으로써 다시 한 번 그 이미지가 움직이게 하기를 권유한다. 어느 것도 점유하지 않음으로써 자신만의 자리를 점유하고 있는 그의 회화는 우리가 보고 있지만 결코 인식하지 못했던 무한한 시각의 영역을 향하고 있다.
운영일HOURS
· 수~일요일 13:00~18:00
휴관일HOLIDAY
· 월~화요일 휴관
전화PHONE
· +82 (0)31-949-8154
메일MAIL
· sosogallery@gmail.com
참여MEMBER
· 작가: 이진형
요금FEE
· 무료
작품WORK
작가소개DESCRIPTION
이진형(b.1982)은 시각매체로부터 파생된 다양한 이미지들을 수집한다. 작가가 주목하는 것은 이미지의 내용, 의미, 성격 등이 희미해지는 지점으로, 이를 작업의 재료로 삼아 이미지가 가진 분위기의 질감과 구조적 윤곽을 부분적으로 포착해 화면을 재구성한다. 그는 회화 자체와 공간과의 관계를 통해 이미지에서 희미하게 느껴지는 지점을 명료한 방식으로 드려내려 한다. 2020년 첫 개인전 《비원향》(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2020)을 시작으로 《pinhole》(에이라운지, 2021), 《Odonata》(인천아트플랫폼 프로젝트 스페이스 2, 2022)를 개최하였고, 《The SoSo special》(더소소, 2022)을 비롯한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2019년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에서 전시후원작가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21년 창작공간 달 입주작가를 거쳐 2022년 인천아트플랫폼 13기 입주작가로 활동하고 있다.